아니메클럽 : 아니메클럽 - 글

아니메클럽에 작성된 글 내용을 표시 합니다.

icon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 보고난 느낌

조회 수:18442 댓글:2 등록일:2012.07.23 22:10:21 (*.4.186.110)

보고 난 느낌

원제 : おおかみこどもの雨と雪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

p0.jpg


p1.jpg

내가 좋아하게 된 사람은, “늑대 인간”이었습니다.


p2.jpg

“늑대 인간”과의 만남 그리고 이별

대학생인 하나(花)는 그(늑대아이)와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리곤 그가 인간의 모습으로 사는 “늑대인간”이란걸 알게 되었지만, 하나는 마음이 바뀌지 않았다. 그리고 함께 살기 시작한 두사람 사이에 새로운 생명이 태어난다. 눈오는날 태어난 여자아이는 유키(雪), 비오는날 태어난 동생은 아메(雨)라고 이름을 지었다.

유키는 활발하고 호기심이 왕성하며, 아메는 소심하고 겁이 많다. 얹듯보기 평범한 가족이지만 태어나게된 아이들은 「인간과 늑대」의 두가지 얼굴을 갖은 “늑대 아이”였다. 그러한 사실을 숨기며  가족4명은 도시 한구석에 조용히 살기 시작한다. 행복한 나날들, 하지만 영원히 이어질거라 여겼던 나날들은 아빠인 “늑대인간”의 죽음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사라져버렸다...

... 중략

공식 홈페이지 참조

이야기

p12.jpg

장르가 드라마 입니다. 사랑, 가족애가 있고 눈물, 인생이 있습니다. 초반에 떠들던 관객도 초중반에 들어가고나서부터는 모두 조용해 졌습니다. 그만큼 보는내내 상당한 몰입감을 주었고 후반 절정에 가서는 애절하기까지 했습니다.

p5.jpg 이 작품은 늑내인간과의 만남, 늑대아이가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에서의 결정 등, 여러 선택의 기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각자 그 선택에 대해 많이 고뇌합니다. 하지만 끈끈한 가족애를 담고 있습니다.

작화

p11.jpg 배경작화는 상당히 뛰어났으며 흠잡을때가 없군요. 시골로 이사간 후에 산과 숲 등 자연의 표현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인물작화는 얼핏보기에 조금 위화감이 들거라 생각하실 수가 있는데 여기에는 큰 의미가 있습니다. 연기 부분에서 소개하겠지만 각 케릭터들은 모두 해당 성우의 생김새와 비슷하게 그려져있습니다.

이 작품은 애니메이션으로써 정해진 구도의 움직임을 중시하기보단 최대한 리얼을 중시하며 그려졌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작품을 보다보면 작화가 어찌되었던지 관계없이 몰입하실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연출

p6.jpg 선택의 기로에 선 아이들과 그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에게 상당수 포커스가 잡혀있으며 고뇌적 표현이 잘 표현되어있습니다.

또한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 4학년과 3학년이 되어가는 과정은 보기좋은 연출이었습니다.

p9.jpg 한 공간안에서 노컷으로 쭉 이어지는 연출. 호소다 마모루가 전작 섬머워즈에서도 이러한 연출을 한걸로 기억하는데요.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한 신노스케가 할머니의 죽음 소식을 전화로 듣게 되었을때 장면 말이죠. 호소다 마모루는 이러한 공간연출을 잘하는것 같네요.

음악

p14.jpg 

좋았습니다. 특히 아이들과 시골로 이사온 뒤 첫 눈이 쌓였을때 산을 뛰고 구르는 모습에서의 음악은 참 좋았습니다. 엔딩 스크롤에서의 음악은 상당한 여운이 밀려오면서 눈물이 나오려고 했습니다. ㅠㅠ

연기

c1-.jpgc1.jpg 호소다 마모루는 전문성우를 잘 쓰질 않습니다. 전작도 그렇고 이번작품도 그러합니다. 배우 등의 스타를 잘 기용하는데 다른 애니메이션과는 다르게 호소다 마모루는 기획단계부터 스타, 일반아역인을 케스팅해서 그 인물과 비슷한 설정을하고 케릭터 동작연출도 만들어냅니다.

c4-.jpg c4.jpg 이 작품은 이러한 전문성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모두들 상당히 좋은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마도 케릭터의 연출이 출연 성우의 연기와 표정에 맞춰서 바뀌었기 때문에 미흡한 연기로 인한 위화감 없이 작품속에 그대로 녹아들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아쉬운 점

p8.jpg 주인공인 하나는 아버지가 계십니다. 하지만 늑대인간과 사랑을 하고 아이를 낳고 남편을 잃고 시골로 떠나는 과정 즉, 도시생활의 마감을 하는 과정에서 아버지는 한번도 출연하지 않습니다.

개연성 면에서 이러한 경우 전화라는 수단을 통해 하나가 대처하는 장면을 만들었다면 한결 부드러웠겠다 생각되었습니다.

p15.jpg 늑대아이들 서로간의 대화장면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아이들이 선택을 하게 되는 과정에서 둘이 크게 부딪히는 한 장면이 있지만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두 아이들이 마지막으로 주고받는 대화에서도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헤어지고 맙니다. 가족애를 표현하고자했지만 부모애에 가까운 모습을 띄우고 있지 않았나 생각하게 됩니다.


저도 그러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을 차세대 감독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데즈카 오사무, 미야자키하야오를 이은 차세대의 감독이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요즘같이 케릭터로 승부하려하고 잔인한 폭력과 선정적인 표현으로 관객을 매료시킬려고하는 작품 속에서 이러한 잔잔하지만 여운이 남는 작품을 보았다는데에 큰 기쁨을 느끼고 있습니다.


IMG_0683.JPG

IMG_0681.jpg


profile

두디맨

2012.09.30
22:56:25
(*.144.211.125)
좋은 글 잘봣습니다!!
근데 하나 아버지 죽은거 아니었나요ㅠㅜ

라르게덴

2012.10.01
23:08:39
(*.4.186.110)
profile
의견 고맙습니다. 그러네요. 공홈 케릭터 소개 첫줄에 나오네요, 영화관에서 졸았나봅니다. ㅠㅠ 아무래도 하나의 남편인 늑대인간의 죽음과 하나 아버지의 죽음이야기를 겹쳐서 생각했나봅니다..., 틀렸지만 그래도 수정없이 남겨둘게요. 댓글과 함께 말이죠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공지 자료실 이용에 대해... file 라르게덴 182179   2009-04-03
» 감상(評)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 보고난 느낌 [2] file 라르게덴 18442   2012-07-23
보고 난 느낌원제 : おおかみこどもの雨と雪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 내가 좋아하게 된 사람은, “늑대 인간”이었습니다. “늑대 인간”과의 만남 그리고 이별 대학생인 하나(花)는 그(늑대아이)와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리곤 그가 인간의 모습으로 사는 “늑대인간”이란걸 알게 되었지만, 하나는 마음이 바뀌지 않았다. 그리고 함께 살기 시작한 두사람 사이에 새로운 생명이 태어난...  
590 이야기 글이 써지나...? 라르게덴 12668   2012-07-21
오랜만에 글 적어보네요. 상당히 긴 시간 방치플레이 중이었습니다. ㅋㅋ 매일 매일 아니메클럽 습관처럼 들어오는데 글을 쓰는 버릇이 없어졌네요 ㅠㅠ 하루 빨리 리뉴얼해야할텐데 맨날 입만 이렇고 실천을 못하니... 그래도 언젠가는 리뉴얼을 꼭!! : )  
589 감상(評) 건담 UC 5화 보고 난 느낌 file 라르게덴 17593   2012-05-21
보고 난 느낌원제 : 機動戦士ガンダムUC episode 5「黒いユニコーン」 검은 유니콘 작품 줄거리 검은모빌슈트 '반시' 의급습으로 신변을 구속당한 버나지. 사면초가의 상황아래, 유니콘건담이 제공하고있는 라플라스 상자의 새로운 좌표를 감추기만하는 버나지에게서, 론도롤 부대의 사령관 브라이트는 역대의 건담 파일럿이 보여왔던 긍지와 가능성을 발견하고, 그 조력은 그와 함...  
588 이야기 一保堂茶舗 Tea Bags Set 선물 받음 [1] file 라르게덴 11555   2012-05-17
한국 놀러가기전에 화장품을 부탁받았던 야마네(山根)상이 교토 연수길에서 올라오면서 お茶를 선물해주었습니다. 잇뽀도차호(一保堂茶舗)의 Tea Bags라는 이름으로 도쿄에서도 가볍게 살 수 있는 오차(お茶) 세트인데 교토가 본점이라며 본점에서 사왔다고 하더군요. : ) 연수가기전에 일전 화장품의 감사로 선물주겠다는데 제가 차를 좋아하는거 같아서 차를 사주겠다고 했었지요. 이 제...  
587 여행 한국후기 [4] file 아니메클럽 13867   2012-05-13
2년만의 한국... 이번 한국행은 정말로 남다른 의미가 있는 한국행이었습니다. 생각해보니 무작정 일본으로 넘어와야지된다는 생각에 왔고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방사능이라든지 방사능이라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계획했던 일들 중 큰일을 하나 성공해냈다는것에 스스로 대견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 이번 한국행은 그간 고생한 2년을 스스로 돌아보는 의미가 있었고...  
586 이야기 오랜만의 모임후기 [4] 마야 11899   2012-05-06
어제 라르형 내한기념(?)으로 오랜만에 아니메 식구들이 모였습죠... 원래 모임시간은 5시부터였지만, 좀더 빨리 보고싶으면 2시까지 오라는 말에 11시30분 버스타고 동서울로 출발.... 결국엔 2시10분경에 홍대입구 9번출구에 도착하였습죠. 라르형이 기다리는 커피샵에 가보니 오랜만에보는 리시누님과 블루토마토 누님이 ! 커피샵을 나와서 근처에 있는 티레인님 매장으로 발걸음을 ...  
585 여행 이제까지 일본에서 먹은 라면 종류 [2] file 라르게덴 12995   2012-04-26
이제까지 일본에와서 먹어본 라면의 종류 입니다. 찍지 못한 사진도 몇개 있었지만 대부분 먹기전에 찍어보려고 노력했기에 위에것이 대부분인거 같습니다. 가격은 대체적으로 700엔선이 중간이고 비싸면 1100엔까지 있습니다. 저는 최근에 900엔 대의 라면을 먹는것 같습니다. ^^  
584 이야기 D-7! [2] file 라르게덴 12171   2012-04-21
다음주(4/28 토 ~ 5/7 월) 한국을 가게 됩니다. 일본에 건너온지 실로 2년만에 처음으로 한국땅을 밟게 되었습니다. ^0^ 뒤돌아보면 일본에 온 이래에 근 2년간 엄청난 일들이 많이 있었네요. 방사능이라던가, 방사능이라던가, 방사능이라던가..., 내 인생의 경험치도 질적으로 상당히 향상된 것을 스스로 느끼고 있는 오늘 입니다. 요즘 한국가기위해 그간 신세졌던 사람들과 지인...  
583 넋두리 오늘 서로간에 머리숙여 고마움을 전하는 기억에 남는 시간이... [1] 라르게덴 10859   2012-03-16
지난달 우리회사 매니저와 내 현장 직속상사가 나를 평가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오늘 매니저랑 이야기를 가졌는데 입사 9개월만에 매니저에게서 진짜속마음(本音)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엔 당신이 불안했다고, 우리회사는 몇십년간 외국인을 채용한게 5년전에 딱 한사람 뿐이었고 비자라든가 그런 경험이 없는데 과연 잘 적응하고 버텨낼 수 있을지 자신이 없었다고, 그런데 ...  
582 감상(評) 베르세르크 황금시대1편 패왕의 알 보고 난 느낌 [2] file 아니메클럽 17044   2012-02-05
어제 베르세르크 극장판 패왕의 알을 보았습니다. 오랜만에 이케부쿠로 시네마 선샤인에서 보았는데요. 역시나 극장 시설이 좋지 않네요. ㅠㅠ 보고 난 느낌원제 : 映画『ベルセルク 黄金時代篇I 覇王の卵』 베르세르크 황금시대편I 패왕의 알 이야기 이번 패왕의 알편에서는 미들랜드 왕국 제2국위계승자인 유리우스를 가츠가 암살하고 난뒤 그리피스에게 보고하러가는 도중 샤...  



CATEGORY
ALL [601]
공지 [3]
[552]
사진 [39]
정보 [6]
소식 [2]
정보 [4]

Skin Info

slide_in
2년전 갱신
 
arrow_in